염태영 수원시장, “전 국민 대상 신속항원검사 도입해야”

21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정부에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도입 제안

편집팀 | 기사입력 2020/12/21 [15:03]

염태영 수원시장, “전 국민 대상 신속항원검사 도입해야”

21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정부에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도입 제안

편집팀 | 입력 : 2020/12/21 [15:03]

염태영 수원시장이 정부에 전 국민을 대상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를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염태영 시장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제51차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최대 위기 상황인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검사의 속도라며 신속한 진단검사를 더 광범위하게, 더 빠르게,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길 바란다고 정부에 요청했다.

 

염태영 시장은 최대한 짧은 시간에 감염자를 찾아내, 격리하거나 병원·생활치료 시설로 보내 비감염자와 접촉을 차단해야 한다선별진료소를 동 단위까지 설치하고, 보건소·병원·의원 등 모든 의료기관이 신속검사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필요하면 국민이 스스로 검사하는 자가 검사방식까지도 과감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염태영 시장은 슬로바키아 사례를 언급하며 전 국민 신속항원검사의 효용성을 설명했다. 인구 546만여 명인 슬로바키아는 연 인원 527만여 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그중 양성판정은 5466건이었다. 전 국민 신속항원검사를 하면서 2주 사이에 확진자 수 증가 속도가 82%까지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염태영 시장은 정부는 긴급 대응에 필요한 관련 지침을 조속하게 개정해 신속 검사를 지원해야 한다전 국민 신속 검사에 따른 한계와 효율성 검증이 필요하다면 신속항원검사 시행을 원하는 지자체 몇 곳을 시범지역으로 지정해 효과를 검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제는 이전과는 다른 새롭고 과감한 방식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야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정부와 방역 당국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발언을 마무리했다.

 

한편 수원시는 관내 기업인 SD 바이오센서가 생산한 신속 항원검사 키트를 활용해 지난 11일 전국 최초로 신속 항원검사를 도입한 바 있다.

 

수원시와 SD 바이오센서는 지난 10코로나19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SD 바이오센서는 수원시에 신속항원검사 키트 1만회 분을 기증했다. 신속 항원검사 키트는 15분 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빠르게 파악할 수 있는 제품이다.

 

수원시는 요양병원·정신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입소자·종사자, 임시선별검사소 종사자를 대상으로 신속항원검사를 하고 있다.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PCR(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 검사법) 검사를 원칙으로 하되 PCR 검사가 어렵거나 신속한 검사가 필요한 사람은 신속항원검사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