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교외선 운행재개 위한 ‘적기개통 및 효율적 추진 협력’ 상생협약

29일 경기도,양주시, 의정부시 등과 협약 체결

편집팀 | 기사입력 2020/12/29 [16:02]

고양시, 교외선 운행재개 위한 ‘적기개통 및 효율적 추진 협력’ 상생협약

29일 경기도,양주시, 의정부시 등과 협약 체결

편집팀 | 입력 : 2020/12/29 [16:02]

▲ 노선도/사진제공=고양시  © 편집팀

고양시29일 경기도청에서 경기도고양시의정부양주시가 교외선(능곡-의정부) 운행재개를 위한 적기개통 및 효율적 추진 협력상생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준 고양시장을 비롯해 정성호 예산결산위원회 위원장, 안병용 의정부시장, 조학수 양주시 부시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경기 북부지역의 동서 교통축을 연결하는 교외선의 운행재개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협약서에는 교외선 조기 운행재개를 위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에 대한 사항 정차역 추가 방안에 대한 사항 등에 대해 적극 협력하고 지원하는 등 경기도에서 일부 재정적 지원을 검토한다는 내용을 포함했다. 특히, 이재준 고양시장이 주장한 차기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의 전철화와 노선변경(관산동고양동 노선) 계획에 대한 적극협력과 지원을 협약서를 통해 명문화했다.

 

이와 관련해 고양시는 지난 3월부터 시 자체용역을 실시, “이용효용이 저하된 현재노선을 인구밀집이 높은 관산, 고양동을 경유하도록 변경하는 것이 시민 교통편의 및 사업성을 높이는데 효과적이라는 용역결과를 강력히 표명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2026년 예정된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전철화 및 노선변경이 한 차원 깊게 추진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교외선은 서해선, 수도권광역급행철도 등 6개 노선이 관통하는 환승 거점 대곡역을 지남으로써, 서울과 경기 서남부를 직접 연결하는 경기순환철도망을 구축하며 경기 북부 주민의 삶의 영역을 크게 넓힐 것이라며, “대중교통의 활성화와 교통복지 차원에서 화성시의 교통비 지원 무상교통 방안 사례를 장래 교외선 운행에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1963년 개통된 교외선은 경기 북부의 동쪽과 서쪽을 잇는 유일한 이동수단으로, 대학생 MT, 통학열차로써 80년대 중반까지는 각광을 받아온 노선이었으나 군사시설보호구역 등 다른 지역에 비해 각종 규제로 묶여 도시개발이 이뤄지지 않는 등 결국 이용수요의 저조로 2004년부터 운행이 중지됐다.

 

이후 제2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되어 2011년부터 2회에 걸쳐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됐으나 사업성 저하로 사업추진이 좌절됐었다. 교외선 운행재개와 관련 지난해 9월부터 경기도고양시양주시의정부시가 공동으로 교외선 운행재개 기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준비해 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