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68%,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필요하다”

도민 71%, 1인당 10만원씩 경기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방식 "바람직하다"

편집팀 | 기사입력 2021/01/06 [10:00]

경기도민 68%,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필요하다”

도민 71%, 1인당 10만원씩 경기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방식 "바람직하다"

편집팀 | 입력 : 2021/01/06 [10:00]

▲ 경기도가 새로 확정한 상징물/사진제공=경기도  © 편집팀

경기도민 열 명 가운데 일곱 명이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지급에 대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달 5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 도민에게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8%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해 4월 소득이나 나이 구분 없이 무조건 도민 1인당 1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바 있다.

 

이번 조사에서 필요하다는 응답은 성, 연령, 이념성향 등과 관계없이 모두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1%1차 재난기본소득과 동일하게 도민 1인당 10만 원씩 경기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것에도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만일 ‘2차 재난기본소득이 경기지역화폐로 지급된다면,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를 촉진시켜 경제 활성화에 도움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70%였다.

 

도는 이런 결과에 대해 도민들이 지난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및 정부의 1차 재난지원금을 지급받고 사용하면서 경기 활성화 효과를 몸소 체감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또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해 봤다고 답한 응답자는 94%였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4일 국회와 기획재정부에 편지를 보내 지금의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과감한 재정정책을 통해 소비를 촉진시킴으로써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면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1차 재난지원금을 넘어서는 규모의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5일 만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