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확진자 접촉 오는 13일까지 자가격리

편집팀 | 기사입력 2021/02/03 [11:08]

백군기 용인시장 확진자 접촉 오는 13일까지 자가격리

편집팀 | 입력 : 2021/02/03 [11:08]

  © 편집팀

백군기 용인시장이 코로나19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백 시장은 온택트 시정 운영으로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용인시는 백 시장이 지난달 30일 처인구 소재의 한 식당에서 함께 식사했던 일행 3명 중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지난 2일 밀접접촉자로 공식 분류돼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3일 밝혔다.

 

백 시장은 통보받은 즉시 실시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일행 2명 또한 음성으로 나왔으며, 평소 백 시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시 비서실 관계자 등 9명에 대해서도 진단 검사를 진행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백 시장은 오는 13일 정오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가며 온택트 시정 운영으로 업무 공백을 원천 차단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청사 내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시청 폐쇄 등에 대비해 백 시장의 자택에 온라인 행정시스템을 구축했다.

 

이에 백 시장은 화상 회의를 통한 업무보고, 전자 결재 등 비대면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백 시장은 결과는 다행히 음성으로 나왔지만, 시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재택근무로 시정에 한치의 공백도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하고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