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진규의 장례식

허연 / 아침달 <천국은 있다> 117면

편집팀 | 기사입력 2022/06/29 [10:34]

권진규의 장례식

허연 / 아침달 <천국은 있다> 117면

편집팀 | 입력 : 2022/06/29 [10:34]

권진규의 장례식

 

                            / 허연

 

비가 내렸습니다

권진규 시는 허름한 옹이 박힌 관 속에 누워 있었습니다. 언제까지나 시들지 않을 것 같은 꽃은 모짜르트가 들고 왔습니다. 잉크가 번져 얼룩진 리본엔 <내 정신이 너의 가슴에>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여섯 명의 조객 중엔 천재도 범인도 바보도 있었습니다. 하관이 끝나고 빗줄기가 굵어지자 붉은 황톳물이 그들의 발을 적셨고 갑자기 모짜르트가 소리를 지르며 뛰어가고 있었습니다

 

ㅡ 아침달 <천국은 있다> 117면

 

 

내 장례식장엔 

<울고 넘는 박달재>가 흘렀으면 

좋겠다.

 

2022년 6월 29일. 아침에 시 한 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삶이 있는 문학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