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가구, 도시 가구보다 월평균 소득 215만원 적어

최춘식 국회의원, "소멸 위기 농촌 청년에 관심 필요"

이형기 | 기사입력 2022/12/02 [10:59]

농촌 가구, 도시 가구보다 월평균 소득 215만원 적어

최춘식 국회의원, "소멸 위기 농촌 청년에 관심 필요"

이형기 | 입력 : 2022/12/02 [10:59]

올해 농촌 청년의 월평균 가구 소득이 도시 청년보다 215만원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최춘식 의원(국민의힘)이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입수한 조사 자료에 따르면 19~39세 농촌 청년의 월평균 가구 소득은 459만원으로 조사됐다.

 

이 중 근로 및 사업소득은 386만원, 공적 이전소득 27만원, 사적 이전소득 10만원, 재산소득 36만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도시 청년의 월평균 가구 소득은 농촌 청년보다 약 1.5배 많은 674만원으로 나타났다. 도시 청년은 근로 및 사업소득으로 499만원, 공적 이전소득 37만원, 사적 이전소득 29만원, 재산소득 109만원으로 집계됐다.

 

 

농촌 청년의 경우 월평균 가구 총소득이 200~30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21.1%로 가장 높은 반면, 도시 청년은 700만원 이상이라는 응답이 25.2%로 가장 높아 대조를 이뤘다.

 

 

또한 가구 자산 규모를 물은 결과, 농촌 청년은 평균 18,299만원, 도시 청년은 평균 34,289만원으로 집계되어, 도시 청년 가구 자산이 농촌보다 약 15,990만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조사는 농촌경제연구원이 한국갤럽에 의뢰하여 올해 727일부터 822일까지 4주간 만19~39세 도시ㆍ농촌 청년 1,800명에게 설문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최춘식 의원은 농촌이 소멸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농촌에 살고 있는 청년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농촌 청년의 소득 수준과 삶의 질이 점진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정부에 적극적인 대책을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