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화물연대 파업 피해 기업-최대 350만 원까지 지원

수출 중소기업 물류비 지원

수원/이형기 | 기사입력 2023/01/05 [10:31]

경기도, 화물연대 파업 피해 기업-최대 350만 원까지 지원

수출 중소기업 물류비 지원

수원/이형기 | 입력 : 2023/01/05 [10:31]

2023년도 제1차 경기도 수출기업 물류비 지원사업 추진9일부터 접수

-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피해 지원 위해 1월부터 물류비 최대 350만 원까지 지원

 

 

서류심사 간소화, 지원 비율 70%까지 상향 조정 등 기업 의견 최대 반영

 

▲ 자료사진 - 평택항 화물선적 모습./사진제공=경기도     ©

 

경기도가 지난해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피해 지원을 포함한 2023년 제1경기도 수출기업 물류비 지원사업 대상기업을 9일부터 13일까지 모집한다고5일 밝혔다.

경기도 수출물류비 지원사업은 지난해 7월 민선8기 출범과 함께 경기도가 비상경제 대응 차원에서 예비비 6억 원을 긴급 투입해 시작한 것으로 수출 중소기업에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도는 올해 분기별 1회씩 총 4번에 걸쳐 수출물류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경기도에 본사 또는 공장이 소재한 제조 중소기업 가운데 지난해 수출금액이 2,000만 달러 이하인 기업이다. 도는 적격심사를 거쳐 지원 기업을 선정할 예정으로 예산 소진시까지 지원한다.

올해는 기업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수출물류비의 70%까지 지원하는 것으로지원 비율을 상향 조정해 최대 300만 원까지(화물연대 파업 피해 지원을 위해 1회차에 한해서 최대 350만 원)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구간별로 지원 비율과 지원금액이 달랐다.

지원항목도 해상항공 운임만 지원에서 해외 내륙운송료, 국제특송, 피크시즌차지, 유류할증료 등 관부가세를 제외한 모든 항목으로 확대했다. 이렇게되면 기업의 제출서류를 간소화돼 접수절차가 쉬워졌다.

1회차 지원 대상 기간은 화물연대 파업 기간을 포함한 2022111부터12월 말까지 신고한 수출 건으로 이 기간 기업이 부담한 물류비용 가운데 관부가세를 제외하고 최대 35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참가 희망 기업은 신청서, 증빙자료(물류 거래 내역 등) 등 필수서류를 갖춰9일부터 경기 수출지원사업 통합관리 시스템’(gtrade.gg.go.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희준 경기도 경제투자실장은 이번 지원이 화물연대 파업으로 어려움을 겪은 도내 수출 중소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물류비지원사업이 수출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업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이지비즈(www.egbiz.or.kr)을 참고하거나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수출지원팀(031-259-6148)으로 문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