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화폐 카드 신청 60배 이상 폭주…홈페이지 접속률 1300% 증가↑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 후 신규발급 신청 일 평균 60배 이상 늘어

경제팀 | 기사입력 2020/03/29 [15:52]

경기지역화폐 카드 신청 60배 이상 폭주…홈페이지 접속률 1300% 증가↑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 후 신규발급 신청 일 평균 60배 이상 늘어

경제팀 | 입력 : 2020/03/29 [15:52]

▲ /사진제공=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 편집팀

이재명 경기지사가 재난기본소득 시행을 발표하자 경기지역화폐 신규카드 발급 신청자가 대폭 늘어나고 있다.

 

29일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하 경상원)에 따르면 지난 24일 이재명 지사의 전 도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 후 경기지역화폐 카드 신규 발급신청자가 일 평균 4000여명에서 최대 26만여명까지 증가하는 현상이 벌어졌다.

 

일 평균 접속자가 7000명에 그치던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의 방문자도 발표 당일 58000, 25일은 10만명에 달했다.

 

발표전 수치와 비교하면 접속률이 1300% 증가했고 서버는 총 8번 다운됐으며 현재 접속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새로운 서버 구축을 준비 중이다.

 

박재양경영기획본부장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발표일인 2410만건을시작으로 27일까지 4일간 총 63만명이신규카드 발급을 신청했다이례적인 신청 건수와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 서버 다운은 도민들의 관심을 방증하는 기록라고말했다.

 

재난기본소득은 4월부터 거주하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원 확인만 하면 가구원 모두를 대리해 신청도 가능하다. 즉각적 소비 유도를 위해 3개월 안에 소비하지 않으면 자동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경기지역화폐는 경기도 31개 시군에서 발행하고 해당 시군 내에서 현금처럼 사용하는 대안화폐다. 골목상권, 전통시장의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한 부흥책으로써 이를 통한 생산유발 효과는 11000, 취업유발 효과는 5600여명에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