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제1호 특별 생활치료센터 시흥에 개소…72병상 규모

의료진 100명 근무. 산소 공급, 수액 등 기본 의료서비스 제공

편집팀 | 기사입력 2020/12/28 [10:55]

경기도 제1호 특별 생활치료센터 시흥에 개소…72병상 규모

의료진 100명 근무. 산소 공급, 수액 등 기본 의료서비스 제공

편집팀 | 입력 : 2020/12/28 [10:55]

▲ /사진제공=경기도  © 편집팀

1호 경기도형 특별 생활치료센터가 시흥시 정왕동 ()시화병원 건물에서 27일 운영을 시작했다.

 

특별 생활치료센터는 생활치료센터와 감염병 전담 의료기관의 중간단계 개념으로 경증환자 가운데 산소공급이나 수액 등이 필요한 환자에 특화된 생활치료센터다. 1호 센터는 2072병상(중환자 병상 12) 규모로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서 전담한다.

 

의료진 100명을 포함해 경기도, 시흥시, 소방, ·, 용역 등 총 130여명이 행정총괄과 의료·심리, 구조·구급 3개 팀으로 근무한다. 의료인력은 기존 생활치료센터 대비 3~4배 많은 수준으로 도는 경기도의료원, 경기소방본부 등에서 긴급 의료인력을 지원받고, 도내 종합병원들의 협조를 구해 의료지원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특별생활치료센터는 침상에서 산소 공급이 가능하며 병원과 비슷하게 수액 공급 등 기본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동형 음압기를 건물 창문마다 설치해 외부로 나가는 공기는 철저하게 정화한다.

      

도는 특별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해있던 환자의 중증도가 심해지면 병원으로 즉시 이송해야 하는 만큼 특별 생활치료센터, 병상배정팀, 홈케어시스템 운영단으로 구성된 협조체계를 긴밀히 운영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