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플랫폼시티' 도시개발구역 지정… 지방주도형 3기 신도시 추진 본격화

복합환승센터, 산업시설용지(약 44만㎡), 상업, 주거 등 다양한 기능 도입

편집팀 | 기사입력 2021/01/05 [14:03]

'용인 플랫폼시티' 도시개발구역 지정… 지방주도형 3기 신도시 추진 본격화

복합환승센터, 산업시설용지(약 44만㎡), 상업, 주거 등 다양한 기능 도입

편집팀 | 입력 : 2021/01/05 [14:03]

▲ 구상도/사진제공=용인시  © 편집팀

경기도, 용인시, 경기주택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시행하는 지방주도형 3기 신도시 경기용인 플랫폼시티가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되면서 사업추진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용인시는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도시개발구역 지정, 지형도면 및 사업인정을 고시했다고 5일 밝혔다.

 

앞서 경기용인 플랫폼시티는 201957일 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공동사업시행자 간 양해각서를 체결,이후 주민공청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토지수용위원회 사업인정 협의를 거쳐 지난 24일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도시개발구역 지정()이 용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도시개발사업은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마북동, 신갈동 일원 약 2757,186(83만평)에 조성되며, 총사업비 62,851억 여원이 투입된다.

 

GTX 기반의 교통허브, 경제자족도시, 친환경 도시를 목표로 개발계획을 수립해 향후 수도권 남부 신성장 거점도시로의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가 교차하는 신갈JC에 위치한 경기용인 플랫폼시티는 GTX-A노선(용인역) 개통에 따라 서울의 주요 업무지구(강남, 삼성 등)의 접근성이 향상될 예정이며, 복합환승센터, 지식기반첨단산업, 상업, 주거 등의 다양한 기능을 도입할 계획이다.

 

아울러 경기반도체 클러스터의 배후도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인구주택계획 및 토지이용계획 수립에도 만전을 기한다. 특히 경기 반도체클러스터와의 시너지효과 및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신사업 유치를 위해 도시개발구역내 약 44규모의 첨단지식산업용지와 첨단제조산업용지에 대한 개발계획도 수립 중이다.

 

또한 사업구역 내 산림을 복원하고 플랫폼 파크와 도시 안 공원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녹지를 조성해 친기용환경 도시, 주거 만족도가 높은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경기도와 용인시를 비롯한 공동사업시행자는 2021년 보상업무 착수 및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2022년 실시계획 인가, 2023년 부지조성공사를 착공할 예정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경기용인 플랫폼시티가 사통팔달의 편리한 교통 여건을 바탕으로 시의 새로운 경제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용인 반도체클러스터와 더불어 시의 백년 먹거리를 마련하고 친환경 경제자족도시의 미래를 열어가길 기대한다 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