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지사, 설 앞두고 ‘민생·안전 행보’ 나서

- 전통시장과 119안전센터 잇달아 방문하며 민생 살펴

수원/이형기 | 기사입력 2023/01/18 [18:12]

김동연 지사, 설 앞두고 ‘민생·안전 행보’ 나서

- 전통시장과 119안전센터 잇달아 방문하며 민생 살펴

수원/이형기 | 입력 : 2023/01/18 [18:12]

김동연 지사 18일 용인 중앙시장, 수지119 안전센터 방문

- 중앙시장에서 물품구매하며 서민 경제와 민생분야 대책 추진 강조

- 수지119 안전센터 찾아 근무자 격려. 현장 대처에 대한 고마움 표해

 

 

▲ 김동연 지사, 설 앞두고 ‘민생·안전 행보’ 나서/사진제공=경기도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설을 앞둔 18일 용인 중앙시장과 수지119 안전센터를 찾아 시장상인에게는 민생대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약속하고, 도민 안전을 책임지는 소방관을 격려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오후 용인 중앙시장을 찾아 여러 가지 가중되는 경제 어려움이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에게 가장 먼저 고통스럽게 다가올 텐데, 경기도는 지난 16일 비상경제점검회의를 열고 서민 경제와 민생을 돌보기 위한 민생분야 대책을 논의했다골목상권과 전통시장뿐만 아니라 고용 문제, 교통안전, 민생과 관련된 각종 대책을 다른 어떤 시·도나 중앙정부보다더 촘촘히 세워서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김 지사는 시장에서 수해 이재민 12세대와 수지119 안전센터 직원 69명을 격려하기 위한 한과, , 과일 등을 구매했다. 수해 이재민은 지난해8월 집중 폭우로 거처를 떠난 4300여 명 중 현재까지 군포 수리산상상마을임시거주시설에 머물고 있는 12세대다. 김 지사는 19일 이재민 가운데2세대를 직접 만나 격려 물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도는 그간 재해구호기금 등을 활용해 미귀가 이재민들의 난방용품, 생필품 등을 지원해 왔다.

전통시장 방문에 이어 김 지사는 수지119 안전센터를 찾아 근무자들에게 격려 물품을 전달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김 지사는 지난해 폭우와 10.29 참사, 수원 세모녀 사건, 빵공장 끼임 사고, 방음터널 화재 등 도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일들이 과거보다 훨씬 더 다양하고 예상할 수 없는 형태로 벌어졌다그때마다 우리 소방재난본부와 여러 대원분들의 현장 대처 모습을 봤고 얼마나 고생하시는지 잘 알고 있다. 고맙다는 치하와 격려말씀을 드린다. 자기 몸을 던져 희생하서 우리 국민들과 도민들의 생명·안전을 구하는 우리 소방대원들이 자부심을 갖길 바란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