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피해주민에 생계안정지원금 지급 결정

편집팀 | 기사입력 2021/06/11 [11:29]

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피해주민에 생계안정지원금 지급 결정

편집팀 | 입력 : 2021/06/11 [11:29]

▲ 남양주시청 전경/사진=뉴스콕db  © 편집팀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지난 410일 발생한 다산동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 피해 주민의 생계안정을 위해 지원금을 지급키로 결정했다.

 

해당 화재로 인해 상가 169호는 전소나 일부 소실 그을음 등의 피해로 전체 휴업상태이며, 피해를 입은 361세대 중 일부 세대는 시설 내부 복구가 완료돼도 당장 재입주가 어렵거나 분진 제거 및 보수 등을 통해 입주가 가능할 정도로 주민대부분이 피해를 입었다.

 

사회재난은 원인제공자가 재난 수습 및 복구에 1차적 책임이있는 것이 원칙이다. 하지만 현재 소방청 국과수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소방합동조사단의 합동감식 등 원인규명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화재 피해 주민들이일상으로 조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생계안정지원금을 지급키로 한 것이다.

 

지원금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남양주시 사회재난 구호 및 복구 지원에관한 조례에 따라 남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의 심의를 거쳐 지급하게 된다.

피해 주민 중 상가 169호에 점포당 200만원을, 주택 내부가 복구돼도 당장은 입주가어려운 30세대에게는세대당 300만원, 분진 제거 및 추가 보수 후 입주가 가능한 331세대에게는 세대당 150만원을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생계안정지원금의 규모는 총 924백만 원 정도로 예비비를 활용해경기도와 남양주시가 50:50으로 공동 부담키로 했다.

 

남양주시는 피해 주민들의 일상 복귀에 지장이 없도록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410일 사고 발생일 부터 곧바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해 운영했으며, 신속한 사고수습과 복구를 위해 현장지원 활동을 펼쳤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