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사과·배 농가 과수화상병 전수조사 돌입

14일부터 25일까지, 내달 12일부터 23일까지 총 2회에 걸쳐 전수조사

편집팀 | 기사입력 2021/06/14 [10:53]

화성시, 사과·배 농가 과수화상병 전수조사 돌입

14일부터 25일까지, 내달 12일부터 23일까지 총 2회에 걸쳐 전수조사

편집팀 | 입력 : 2021/06/14 [10:53]

 

 

화성시가 과수화상병 예방을 위해 오는 25일까지 관내 사과 및 배 265농가(166.4ha)를 전수조사한다.

▲ /사진제공=화성시  © 편집팀

 

과수화상병이란 사과와 배의 잎, 줄기 등이 마치 화상을 입은 것같이 검게 마르는 검역대상 세균병이다.

 

병에 걸리면 2~3년 내에 과원을 폐원해야 할 정도로 막대한 피해를 줄 수 있어 적기 예방이 필요하다.

 

이에 시는 우선 14일부터 오는 25일까지, 내달 12일부터 23일까지 총 2회에 걸쳐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 전 직원이 직접 농가를 방문해 과수화상병 발현 유무를 점검하고 의심증상 확인 시 즉시 방제조치할 방침이다.

 

이명자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도내 과수화상병 발생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라며, “작업관리대장을 꼼꼼히 작성하고 수시로 작업도구를 소독하는 등 농가의 적극적인 관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